골프 부킹도 이제 카톡으로
골프 부킹도 이제 카톡으로
  • 민경준
  • 승인 2018.12.1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VX, 골프 예약 O2O 서비스 진출

카카오게임즈는 자회사 카카오VX가 골프 예약 및 결제,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한 챗봇 서비스까지 선보이는 골프 예약 O2O(Online to Offline) 사업을 본격화한다.

티업비전2, 티업비전, 지스윙 등 스크린골프 브랜드를 서비스하며 업계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카카오VX는 골프 플랫폼 명칭을 ‘카카오 골프예약’으로 확정하고 티저 사이트를 오픈했다.

카카오골프예약은 골프장과 골퍼를 모바일 플랫폼에서 연결하는 골프 부킹 O2O 서비스로 카카오톡 채팅창 내에서 예약과 결제, 골프장 가는길 안내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다.

특히 메신저 카카오톡과 연계한 인공지능(AI) ‘골프 챗봇’을 출시, 이용자 골프 스타일과 예약 패턴 등을 분석한 최적의 이용자 맞춤형 골프 예약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VX는 1대1 맞춤형 챗봇을 시작으로, 향후 단체 대화창에서의 챗봇 초대를 통해 동반자와 소통 및 골프장 예약까지 바로 가능한 서비스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각 골퍼 특성에 맞는 개인 맞춤형 코스 추천과 코스 영상 정보를 제공하며 길 안내, 맛집 추천, 대리운전 서비스까지 카카오 파트너사의 다양한 플랫폼과 연동해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카카오VX는 카카오골프예약의 본격 론칭을 앞두고 전국 70여 개 골프장과 업무 협약을 체결해 코스 드론 촬영 등의 공동 콘텐츠 제작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100여 개의 골프장 협약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문태식 카카오VX 대표는 “카카오VX가 제공하는 플랫폼을 통해 이용자뿐 아니라 골프장에도 최상의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를 통해 새로운 골프 문화가 만들어지고, 보다 많은 골퍼들이 편리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기 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