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골프장 전체 이용객수 8년만에 감소세
국내 골프장 전체 이용객수 8년만에 감소세
  • 민경준
  • 승인 2019.05.2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 ‘레저백서 2019’

대중제 5.4% 상승 회원제 8.9% 하락
골프장수 증가 했지만 골프 인구 줄어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19’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장 이용객수는 3583만6000명으로 2017년에 비해 1.1% 줄어들면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19’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장 이용객수는 3583만6000명으로 2017년에 비해 1.1% 줄어들면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장수 증가, 골프붐 지속, 스크린 골퍼들의 골프장 진출 등으로 증가세를 지속해왔던 골프장 이용객수가 2011년 이후 8년만에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19’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장 이용객수는 3583만6000명으로 2017년에 비해 1.1% 줄어들면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설 골프장수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용료 상승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010년에는 지방 회원제 골프장에 대해 세금을 감면해준 ‘조세특례제한법’이 종료되고 입장료가 인상되면서 골프장 이용객수가 1.2% 감소했었다.

대중골프장 이용객수(18홀 환산)는 1931만명으로 2017년보다 5.4% 증가에 그쳤는데, 2011년 이후 두자리수 증가율이 지난해에는 한자리수로 낮아졌다.

대중골프장 이용객수가 증가한 것은 신규 개장 골프장 10개소와 대중제로 전환한 골프장이 10개소에 달했기 때문이다.

회원제 골프장 이용객수는 지난해 1475만명으로 전년보다 8.9% 감소했는데, 이는 신규 개장 골프장이 없는 데다 대중제로 전환한 회원제가 10개소에 달했기 때문이다.

회원제 골프장수는 지난해말 176개소로 2014년 이후 5년 연속 줄어들었다. 이는 회생절차에 들어갔던 부실한 회원제 골프장들이 대중제로 전환했고 신규 개장 골프장이 2015년 이후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전체 골프장 이용객수 중 대중골프장 이용객수의 비중은 2013년 36.2%에서 지난해에는 53.9%로 17.7% 상승한 반면, 회원제 골프장 이용객수의 비중은 같은 기간 58.7%에서 41.2%로 17.5% 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10년(2008~2018년) 동안의 골프장 전체 이용객수는 52.2% 늘어났는데, 대중골프장은 대중골프장수 급증 등으로 3.1배 급증했지만 회원제 골프장은 6.3% 감소했다.

골프장의 혼잡도를 알 수 있는 지표인 홀당 이용객수도 줄어들었다. 회원제 골프장의 홀당 이용객수는 지난해 3684명으로 2017년보다 3.5% 감소했고 대중골프장도 3905명으로 2.4% 감소했다.

이처럼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골프장수가 증가했지만 골프인구가 줄어들면서 골프붐이 진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골프인구도 2015년 최고치를 기록한 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009년 252만명에 불과했던 국내 골프인구는 2015년 399만명으로 최고수준을 기록했지만 2017년에는 386만명, 그리고 지난해에는 366만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연구소 측은 밝혔다.

골프인구는 통계청 골프장 이용횟수를 활용해 산출했다. 골프장 이용횟수는 2007년 8.6회에서 2013년 8.3회로 줄었다가 2017년에는 9.4회로 크게 늘었다.

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골프붐이 진정되는 데다, 입장료를 3~4% 인상해 홀당 이용객수 감소폭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새로 개장하는 골프장이 올해와 내년에 30개소에 달하면서 전체 이용객수는 소폭 증가에 그칠 것이다. 수익성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인력, 비용 등의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