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 생육을 좌우하는 비료 생산·공급업체 신뢰도 중요
잔디 생육을 좌우하는 비료 생산·공급업체 신뢰도 중요
  • 이주현
  • 승인 2014.07.2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디라는 작물을 건강하게 생육하도록 도와주기 위해서는 비료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농약은 잔디의 해를 치료하지만 비료는 해를 입지 않도록 튼튼한 잔디를 만들어준다.
비료는 기본 요소에 따라 구분될 수 있으며, 특히 복합비료의 경우 3대 요소인 질소-인산-칼륨(N-P-K)의 비율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존재한다.
여기에 미량요소가 포함되거나, 각 비료업체들이 차별화를 위해 잔디에 유익한 기능성 성분을 첨가하게 되면 마치 칵테일처럼 무한하게 제품을 만들어낼 수 있다.
때문에 각 코스와 잔디에 적합한 비료를 고르는 일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 될 수 있다. 제품 성분도 다양하고 복잡한 만큼 생산·공급 업체의 신뢰도와 브랜드 이미지도 중요한 것이 비료다.
■동부팜한농: 롱페어/필드왕
21-6-필드왕.jpg
국내 최대 농약·비료 업체인 동부팜한농은 잔디 전용 비료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롱페어(N-P-K: 15-5-17)는 완효성 질소인 MU(Methlen Urea)를 함유한 완효성 비료로 잔디 생육 기간에 걸쳐 안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PAA(Poly Aspartic Acid, 뿌리 발육 촉진제) 함유로 잔디 뿌리생육 촉진 및 양분흡수 증대가 뛰어나고, 답압 및 고온에 강해 회복이 빠른 잔디를 만들어 준다. 2mm 이하의 입자크기는 골프장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며 간편하고 균형시비에 용이하다.
필드왕(8-8-8)은 저질소 재배에 적합하며 질소, 인산, 칼륨이 한 입자에 처방된 모노타입으로 잔디 토양에 맞춰 개발됐다. 세립으로 입자 크기가 균일(1∼2mm)해 사용이 간편하며 석회, 규산 등이 함유돼 잔디 생육에 좋고 답압에 강하고 회복이 빠른 잔디를 가꿀 수 있다.
■베스트그린텍: 바이오미트플러스/터프마에스트로
21-6-바이오미트플러스.jpg
베스트그린텍의 바이오미트플러스는 헝가리 유기농협회에서 인정한 친환경 제품으로 잔디에 필요한 영양이 모두 들어가 있다. 칼슘, 마그네슘, 구리, 아연, 철 등 필수 미량요소와 비타민, 유기산 등 60여가지 식물추출물이 함유돼 있다.
식물 추출물로만 구성돼 잔디 잎과 뿌리를 통해 빠르게 흡수되므로 특히 여름철 영양 불균형을 빠르게 해소한다. 엽색 및 스트레스 저항력을 향상시키고 대취 분해와 뿌리발달을 촉진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터프마에스트로(18-2-6)는 완효성 액비로 빠른그린업과 6∼8주 색상 유지 효과가 있다. 미량요소가 킬레이트로 구성돼 흡수가 빠르고, MU 50%로 질산태억제제가 함유돼 비해 없이 안전하다.
■동성그린:뉴-록화/SI-파워
21-6-SI파워.jpg
동성그린은 오랜 코스관리·방제 경험을 바탕으로 검증된 비료 제품을 취급하고 있다. 뉴-록화(15-0-5)는 생체 에너지 관련 물질을 이용한 식물활력제 성분이 함유돼 있다.
생체 에너지 관련 물질은 세포막에 작용하는 물질 중 잔디에 대해 유효한 에너지를 뽑아 낸 것으로, 내병성의 형질을 높이고 생육시 저항력을 높여 잔디가 연약하거나 회복이 잘되지 않을 때 효과적이다.
SI-파워(3.5-1.9-1.6)는 20종류 이상의 영양 미네랄을 첨가한 종합영양제 개념의 비료로, 다량·미량 요소를 균형 있게 흡수시켜 잔디를 병해충에 강하게 키워준다. 바이오 기술로 유기규산을 다량 첨가해 흡수가 용이하며, 미네랄 성분으로 미생물을 증식시키고 토양환경을 개선해 준다.
■덕창:스프링밸리 MU 완효성 비료
21-6-스프링밸리그린용.jpg
골프장용 종자·자재 전문 업체로 명성을 쌓아온 덕창은 40여년 역사의 미국 스프링밸리사의 MU 완효성 비료를 공급하고 있다.
그린용 비료(15-8-15 등)는 고른 크기의 미립자로 흡수가 빠르며, 일정한 질소 용출로 지속적인 효과를 보장한다. 미생물에 의해 용출돼 대취층 형성을 억제하며, 작업 중 날리거나 비해 우려가 적고 토양 밀착도도 높아 예지에 의한 소실이 적다.
N-SURE(18-3-4 등)는 액상 완효성 비료로 비효기간이 6∼8주로 길고 작업시간이 단축되는 장점이 있다. 뿌리로 바로 침투돼 용탈을 줄일 수 있고 대부분의 농약과 혼합 살포가 가능하다.
페어웨이용 비료(18-3-18 등)는 2mm 이하의 입자로 유실이 적으며, MU 50%로 온습도에 영향을 적게 받고 미생물에 의해 분해돼 안전하다. 황산가리 함유로 색상 개선, 하고현상 방지, 염도 피해 감소 등의 효과가 있다.
■T&W 커뮤니케이션:다기화학 마이크로파워/엑셀
21-6-다키마이크로파워.jpg
T&W 커뮤니케이션은 120년 전통을 자랑하는 일본 다기화학(주)의 골프장 전용 비료를 공급하고 있다. 마이크로파워10호(10-10-10)는 UF 완효성 비료로 세립으로 유실 없이 균일한 살포가 가능하다.
잔디사이로 바로 스며들기 때문에 그린 예지에도 손실이 없으며,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 시비할 수 있고 작업 후 살수를 하지 않아도 돼 바로 플레이할 수 있다.
엑셀1호(8-3-3)는 엽면 살포용 액비로 미량요소가 첨가됐다. 포도당이 함유돼 비료성분의 흡수를 도와주고 글루타민산은 저온 및 일조부족시 흡수에 도움을 준다. 때문에 생육불량, 수세회복, 병해·냉해·가뭄시 효과를 볼 수 있다. 잔디 체질을 건강하게 하고 병충해 저항성과 함께 부패를 방지한다.
■영민테크:뉴트리DG/오로라
21-6-오로라.jpg
영민테크는 국내외 최고급 골프장용 비료 및 자재를 취급하고 있다. 미국 더앤더슨사의 뉴트리DG(10-5-20 등)는 제품별로 MU 성분이 50∼100%로 비효가 2∼3개월 지속돼 년 1∼2회만 시비하면 된다.
비료성분이 잔디 생육에 적합하게 용출돼 유실이 적고 흡수이용율이 높다. 갈수기에도 잔디가 마르지 않아 한해를 줄여주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오로라(12-5-15)는 UF 성분이 60% 이상으로 비효가 길고 황산가리를 사용해 잔디 탄력과 색상을 유지시킨다. 생육에 필요한 다량 및 미량 요소가 충분히 함유돼 있으며, 잔디 내병성을 향상시켜준다.
<골프산업신문 이주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