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회원권 동향] 불황 제주지역 골프장 해법은 무엇?
[골프 회원권 동향] 불황 제주지역 골프장 해법은 무엇?
  • 골프산업신문
  • 승인 2019.09.0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제1호 골프장 제주CC(회원제 18홀)가 공매로 나왔다. 제주CC는 1962년 516도로 개통식에 참가한 박정희 전 대통령 지시로 건설된 제주지역 첫 번째 골프장이다.

하지만 수년전부터 경매, 유찰, 취소 과정을 반복하다 진척이 없자 다시 공매가 진행됐다.

무엇보다 회원들은 회원권 자산가치의 하락은 물론이고 마음 한편에 있는 상실감은 보상을 받을 길이 없어 안타깝다.

그런데 제주도는 타 지역과는 달리 골프장사업 불황 여파가 상당기간 지속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회원권시장에서는 2019년 1/4분기까지는 영남권 상승이 시장을 리드했고 최근 경기침체 영향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은 상승폭이 확대됐으며 호남권도 매물부족으로 견고한 흐름이 유지되고 있다.

그렇다면 비단 제주CC가 극단적 예시였을 뿐 제주지역은 어느 한 곳만의 문제는 아니란 것이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골프장 30곳 중에서 6곳이 재산세를 체납했다. 그중에서는 제주CC 처럼 경매나 공매형태의 골프장 매물이 추가로 나올 수 있는 것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개발과 투자 붐이 일었던 제주도에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제주는 2010년 시행된 부동산투자이민제를 바탕으로 한때 중화권의 개발투자자금이 몰렸었다.

당시 한류열풍까지 가세했는데, 관광활성화를 위해 콘도 등 리조트상품도 투자이민제도에 포함되자 중국인들은 영주권 획득과 관광 및 투자에 관심이 증폭됐었다. 마침 2015년 11월 제2공항 건설예정지가 확정 발표되면서 부동산은 물론 회원권까지 앞 다투어 내외국인 수요가 따랐다.

그러나 2016년 중국의 사드보복 이후 상황이 급변했다. 중국인 수요가 급감했고 뇌동매매(雷同賣買)로 인한 후유증이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

부동산 가격 하락과 아울러 리조트부동산들 시세도 하향추세로 돌아선 것은 물론이고 회원권 가격도 하락할 수밖에 없었다.

설상가상 2018년부터는 과거 면제됐었던 개별소비세가 부과되면서 골프장들의 그린피까지 올랐다.

이는 회원권시장에서 이미 가격이 떨어지고 있는데 사용료를 더 내라는 격이니 매수세의 이탈은 당연지사다.

해법은 정부 정책과 각 운영사들의 쇄신안에 달려 있다. 사드사태 같은 돌발변수는 어쩔 수 없었겠지만 돌이켜보면 제주에는 제반여건 상, 수요이상의 골프장이 허가된 것이 아닌지 면밀한 확인을 거쳐야 할 것이다.

업황이 불확실해진 상황에서 해당 지자체는 세제혜택을 축소할 것이 아니라 중장기적 관점에서 오히려 확대하는 것이 타당하다 할 수도 있다.

또한, 해당지역 골프장과 리조트업장들의 대처도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는 평가다.

우선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 투자광풍이 불고 중국인들의 투자이민제 금액하한선이 5억이었던 과거를 기준으로 회원권 가격을 고민한다면 수요층들로부터 철저한 외면을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고육지책으로 초저가 회원권을 발행하는 제주지역 골프장들도 출현하고 있으나 대부분 소멸형회원권이기에 자산가치보다는 사용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하지만 단순히 가성비 이외에도 소비자가 선호하는 다양한 혜택과 프로그램을 갖추는 노력이 필요하고 희소성 있는 가치창출에도 주목해야 할 듯하다.

또한 근래의 회원권시장의 트렌드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안정성과 사용혜택, 그리고 여유자금을 유용할 수 있는 투자적 개념이 복합적으로 투영되고 있다.


이현균 에이스회원권 애널리스트